츄잉~ chuing~
츄잉 신고센터 | 패치노트
공지&이벤트 | 건의공간 | 로고신청N | HELIX
로그인유지
회원가입  |  분실찾기  |  회원가입규칙안내
가구의 힘 - 박형준 -
크리스 | L:57/A:444
LV154 | Exp.10% | 경험치획득안내[필독]
추천 0-0 | 조회 25 | 작성일 2019-08-11 18:41:38
[서브캐릭구경OFF] [캐릭콜렉션구경OFF] [N작품구경ON]
*서브/콜렉션 공개설정은 서브구매관리[클릭]에서 캐릭공개설정에서 결정할수 있습니다.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가구의 힘 - 박형준 -

가구의 힘
                                                                              - 박형준 -

                                                       

 

 

 

얼마 전에 졸부가 된 사람이 있다.

그 사람은 나의 외삼촌이다.

나는 그 집에 여러 번 초대받았지만

그때마다 이유를 만들어 한번도 가지 않았다.

어머니는 방마다 사각 브라운관 TV들이 한 대씩 놓여있는 것이

여간 부러운 게 아닌지 다녀오신 얘기를 하며

시장에서 사온 고구마 순을 뚝뚝 끊어 벗겨내실 때마다

무능한 나의 살갗도 아팠지만

나는 그 집이 뭐 여관인가

빈방에도 TV가 있게 하고 한 마디 해주었다.

책장에 세계문학전집이나 한국문학대계라든가

니체와 왕비열전이 함께 금박에 눌려 숨도 쉬지 못할 그 집을 생각하며

나는 비좁은 집의 방문을 닫으며 돌아섰다.

 

가구란 그런 것이 아니지

서랍을 열 때마다 몹쓸 기억이나 좋았던 시절들이

하얀 벌레가 기어 나오는 오래된 책처럼 펼칠 때마다

항상 떠올라야 하거든

나는 여러 번 이사를 갔었지만

그때마다 장롱에 생채기가 새로 하나씩은 앉아 있는 것을 보았다.

그 집의 기억을 그 생채기가 끌고 왔던 것이다.

새로 산 가구는

사랑하는 사람의 눈빛이 달라졌다는 것만 봐도

금방 초라해지는 여자처럼 사람의 손길에 민감하게 반응하지만

먼지 가득 뒤집어쓴 다리 부러진 가구가

고물이 된 금성라디오를 잘못 틀었다가

우연히 맑은 소리를 만났을 때만큼이나

상심한 가슴을 덥힐 때가 있는 법이다.

가구란 추억의 힘이기 때문이다.

세월에 닦여 그 집에 길들기 때문이다.

전통이란 것도 그런 맥락에서 이해할 것 …….

하고 졸부의 집에서 출발한 생각이 여기에서 막혔을 때

어머니가 밥 먹고 자야지 하는 음성이 좀 누그러져 들려왔다.

너무 조용해서 상심한 나머지 내가 잠든 걸로 오해 하셨나.

 

나는 갑자기 억지로라도 생각을 막바지로 몰고 싶어져서

어머니의 오해를 따뜻한 이해로 받아들이며

 

 

 

 

깨우러 올 때까지 서글픈 가구론을 펼쳤다.

일정 수 이상 추천이 되는 경우 베스트 게시물로 등록 ( 단 반대의 수가 많으면 안됨 ) [추천반대규칙/수정14.07.05]

0
0
게시판규칙 (성적인이미지포함/게시판과맞지않는글/과도한욕설 등등)에 어긋나는글들은 신고해주세요.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1]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츄잉은 가입시 개인정보를 전혀 받지 않습니다.
즐겨찾기추가   [게시판운영원칙] | [숨덕모드 설정] |  게시판경험치 : 글 15 | 댓글 2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정보공지
[필독] 문학게시판 도배 안내 [3]
츄잉
2017-06-01 0 0
정보공지
캐릭터 외국 이름 지을 때 참고용으로 좋은 사이트 [28]
쌍살벌
2012-11-27 5 0
3665 시 문학  
진달래 산천 - 신동엽
에리리
2019-08-19 0-0 11
3664 시 문학  
광야(曠野) : 이육사 시
크리스
2019-08-19 0-0 14
3663 시 문학  
풀 - 김수영
에리리
2019-08-19 0-0 11
3662 시 문학  
푸른 하늘을 - 김수영
에리리
2019-08-19 0-0 11
3661 시 문학  
오장환 시 <고향 앞에서>
크리스
2019-08-19 0-0 14
3660 시 문학  
강강술래 - 이동주
에리리
2019-08-18 0-0 18
3659 시 문학  
램프의 시 - 유정
에리리
2019-08-18 0-0 17
3658 시 문학  
나비와 광장 - 김규동
에리리
2019-08-18 0-0 14
3657 시 문학  
고풍의상 : 조지훈 시
크리스
2019-08-18 0-0 14
3656 시 문학  
고사 : 조지훈 시
크리스
2019-08-18 0-0 14
3655 시 문학  
거울 : 이상 시
크리스
2019-08-18 0-0 13
3654 시 문학  
꿈은 깨어지고-윤동주
멜트릴리스
2019-08-18 0-0 19
3653 시 문학  
호주머니-윤동주
멜트릴리스
2019-08-18 0-0 19
3652 창작  
길 - 윤동주
사쿠야
2019-08-18 0-0 12
3651 시 문학  
새로운 길-윤동주
멜트릴리스
2019-08-18 0-0 20
3650 시 문학  
사연 - 도종환
사쿠야
2019-08-18 0-0 12
3649 시 문학  
그 꽃 - 고은
사쿠야
2019-08-18 0-0 10
3648 시 문학  
너는 피를 토하는 슬픈 동무였다 - 이용악
미소녀
2019-08-18 0-0 11
3647 시 문학  
제비 같은 소녀야 - 강 건너 주막에서 - 이용악
미소녀
2019-08-18 0-0 10
3646 시 문학  
술에 잠긴 쎈트헤레나 - 이용악
미소녀
2019-08-18 0-0 8
3645 시 문학  
정지용 시 <고향>
크리스
2019-08-17 0-0 17
3644 시 문학  
견고한 고독 : 김현승
크리스
2019-08-17 0-0 10
3643 시 문학  
겨울 바다 : 김남조
크리스
2019-08-17 0-0 12
    
1 [2][3][4][5][6][7][8][9][10]..[14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enFree
공지&이벤트 | 건의사항 | 이미지신고 | 작품건의 | 캐릭건의 | 게시판신청 | 클론신고 | 유저확인 | HELIX
Copyright CHUING Communication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uinghelp@gmail.com | 개인정보취급방침 | 게시물삭제요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