츄잉~ chuing~
츄잉 신고센터 | 패치노트
공지&이벤트 | 건의공간 | 로고신청N | HELIX
로그인유지
회원가입  |  분실찾기  |  회원가입규칙안내
눈 : 김수영 시
크리스 | L:57/A:444
2,411/3,330
LV166 | Exp.72% | 경험치획득안내[필독]
추천 0-0 | 조회 124 | 작성일 2019-10-14 07:57:53
[서브캐릭구경OFF] [캐릭컬렉션구경OFF] [N작품구경ON]
*서브/컬렉션 공개설정은 서브구매관리[클릭]에서 캐릭공개설정에서 결정할수 있습니다.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눈 : 김수영 시

: 김수영 시

눈은 살아 있다.

떨어진 눈은 살아 있다.

마당 위에 떨어진 눈은 살아 있다. //

 

기침을 하자.

젊은 시인이여 기침을 하자.

눈더러 보라고 마음놓고 마음놓고

기침을 하자. //

 

눈은 살아 있다.

죽음을 잊어버린 영혼과 육체를 위하여

눈은 새벽이 지나도록 살아 있다. //

 

기침을 하자.

젊은 시인이여 기침을 하자.

눈을 바라보며

밤새도록 고인 가슴의 가래라도

마음껏 뱉자. //

 

* 감상 : 김수영의 <>이라는 제목의 시는 세 편이다. 이 시는 그 중 첫 번째의 것이며, 그후 1961년 민중의 상징체로서 <>, 1966년 폐허에 내리는 <>을 썼다. 선명한 대조의 기법을 통해 순수한 삶에 대한 소망을 강하게 표출하고 있다.

개추
|
추천
0
반대 0
신고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30일 이상 지난 게시물,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츄잉은 가입시 개인정보를 전혀 받지 않습니다.
즐겨찾기추가   [게시판운영원칙] | [숨덕모드 설정] |   게시판경험치 : 글 15 | 댓글 2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정보공지
[필독] 문학게시판 도배 안내 [4]
츄잉
2017-06-01 0 0
정보공지
캐릭터 외국 이름 지을 때 참고용으로 좋은 사이트 [30]
쌍살벌
2012-11-27 5 0
8671 시 문학  
매미의 노래 / 이서원
환자
2020-11-29 0-0 8
8670 시 문학  
당신 곁으로 김선희
환자
2020-11-29 0-0 10
8669 시 문학  
가을 한 채 - 김진숙
환자
2020-11-29 0-0 10
8668 시 문학  
시인(詩人) - 김광섭
크리스
2020-11-29 0-0 15
8667 시 문학  
시인 - 김남주
크리스
2020-11-29 0-0 16
8666 시 문학  
시대병 환자(時代病患者) - 박세영
크리스
2020-11-29 0-0 14
8665 시 문학  
사랑 - 이정하
에리리
2020-11-29 0-0 21
8664 시 문학  
꽃 - 김춘수
에리리
2020-11-29 0-0 21
8663 시 문학  
잡시(雜詩) - 왕유
이지금
2020-11-29 0-0 23
8662 시 문학  
가을 - 김지하
에리리
2020-11-29 0-0 19
8661 시 문학  
전원락6(田園樂) - 왕유
이지금
2020-11-29 0-0 19
8660 시 문학  
도전(稻田) - 위장
이지금
2020-11-29 0-0 19
8659 시 문학  
하늘 - 최계락
에리리
2020-11-28 0-0 21
8658 시 문학  
나비가 된 민들레 - 민현숙
에리리
2020-11-28 0-0 17
8657 시 문학  
비 오는 날 - 김용택
에리리
2020-11-28 0-0 18
8656 시 문학  
승무(僧舞) - 조지훈
크리스
2020-11-28 0-0 26
8655 시 문학  
슬픔이 기쁨에게 - 정호승
크리스
2020-11-28 0-0 23
8654 시 문학  
슬픔의 삼매 - 한용운
크리스
2020-11-28 0-0 19
8653 시 문학  
음주간모란(飮酒看牧丹) - 유우석
이지금
2020-11-28 0-0 26
8652 시 문학  
금릉주사유별(金陵酒肆留別) - 이백
이지금
2020-11-28 0-0 21
8651 시 문학  
대주부지(待酒不至) - 이백
이지금
2020-11-28 0-0 20
8650 시 문학  
슬픔으로 가는 길 - 정호승
크리스
2020-11-27 0-0 21
8649 시 문학  
슬픈 역사의 밤은 새다 - 조영출
크리스
2020-11-27 0-0 26
    
1
2
3
4
5
6
7
8
9
10
>
>>
enFree
공지&이벤트 | 건의사항 | 이미지신고 | 작품건의 | 캐릭건의 | 게시판신청 | 클론신고 | 유저확인 | HELIX
Copyright CHUING Communication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uinghelp@gmail.com | 개인정보취급방침 | 게시물삭제요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