츄잉~ chuing~
츄잉 신고센터 | 패치노트
공지&이벤트 | 건의공간 | 로고신청N | HELIX
로그인유지
회원가입  |  분실찾기  |  회원가입규칙안내
축복-도종환
섬란카구라 | L:43/A:226
LV45 | Exp.70% | 경험치획득안내[필독]
추천 0-0 | 조회 74 | 작성일 2020-02-23 10:36:21
[서브캐릭구경OFF] [캐릭컬렉션구경OFF] [N작품구경OFF]
*서브/컬렉션 공개설정은 서브구매관리[클릭]에서 캐릭공개설정에서 결정할수 있습니다.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축복-도종환

이른 봄에 내 곁에 와 피는

봄꽃만 축복이 아니다.

내게 오는 건 다 축복이었다.

고통도 아픔도 축복이었다.

뼈저리게 외롭고 가난하던 어린날도

내 발을 붙들고 떨어지지 않던

스무 살 무렵의 진흙덩이 같던 절망도

생각해보니 축복이었다.

그 절망 아니었으면

내 뼈가 튼튼하지 않았으리라.

세상이 내 멱살을 잡고 다리를 걸어

길바닥에 팽개치고 어둔 굴속에 가둔 것도

생각해보니 영혼의 담금질이었다.

한 시대가 다 참혹하였거늘

거인 같은, 바위 같은

편견과 어리석음과 탐욕의 방파제에 맞서다

목숨을 잃은 이가 헤아릴 수 없거늘.

이렇게 작게라도 물결치며 살아 있는 게

복 아니고 무엇이랴.

육신에 병이 조금 들었다고

어이 불행이라 말하랴.

내게 오는 건 통증조차도 축복이다.

죽음도 통곡도 축복으로 바꾸며

오지 않았는가.

이 봄 어이 매화꽃만 축복이랴.

내게 오는 건

시련도 비명도 다 축복이다.

'해인으로 가는 길' 문학동네 2014.6.23.


일정 수 이상 추천이 되는 경우 베스트 게시물로 등록 ( 단 반대의 수가 많으면 안됨 ) [추천반대규칙/수정14.07.05]

0
0
게시판규칙 (성적인이미지포함/게시판과맞지않는글/과도한욕설 등등)에 어긋나는글들은 신고해주세요.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30일 이상 지난 게시물,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츄잉은 가입시 개인정보를 전혀 받지 않습니다.
즐겨찾기추가   [게시판운영원칙] | [숨덕모드 설정] |  게시판경험치 : 글 15 | 댓글 2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정보공지
[필독] 문학게시판 도배 안내 [4]
츄잉
2017-06-01 0 0
정보공지
캐릭터 외국 이름 지을 때 참고용으로 좋은 사이트 [29]
쌍살벌
2012-11-27 5 0
6080 시 문학  
설날 아침에 - 김종길
크리스
2020-04-08 0-0 10
6079 시 문학  
선사의 설법 - 한용운
크리스
2020-04-08 0-0 9
6078 시 문학  
선(線)에 관한 소묘(素描)․1 - 문덕수
크리스
2020-04-08 0-0 9
6077 시 문학  
빈 컵 - 박목월
사쿠야
2020-04-08 0-0 11
6076 시 문학  
박꽃 - 박목월
사쿠야
2020-04-08 0-0 8
6075 시 문학  
메리 크리스마스 - 박목월
사쿠야
2020-04-08 0-0 9
6074 시 문학  
저녁 기도 - 전혜린
에리리
2020-04-07 0-0 8
6073 시 문학  
저무는 바다를 머리맡에 걸어 두고 - 이외수
에리리
2020-04-07 0-0 8
6072 시 문학  
잠자는 아가에게 - 이철환
에리리
2020-04-07 1-0 10
6071 시 문학  
석탄이 되겠습니다 - 정현종
크리스
2020-04-07 0-0 15
6070 시 문학  
석양(夕陽) - 백 석
크리스
2020-04-07 0-0 10
6069 시 문학  
석상(石像)의 노래 - 김관식
크리스
2020-04-07 0-0 9
6068 시 문학  
달 - 박목월
사쿠야
2020-04-07 0-0 11
6067 시 문학  
내리막길의 기도 - 박목월
사쿠야
2020-04-07 0-0 10
6066 시 문학  
내가 만일 - 박목월
사쿠야
2020-04-07 0-0 12
6065 시 문학  
작은 집 하나 짓고 싶다 - 김명순
에리리
2020-04-06 0-0 10
6064 시 문학  
자화상(自畵像) - 윤동주
에리리
2020-04-06 0-0 10
6063 시 문학  
잊었다는 말은 가벼운 목소리로 해야 한다 - 이순
에리리
2020-04-06 0-0 11
6062 시 문학  
고추잠자리 / 지성찬
유희나
2020-04-06 0-0 17
6061 시 문학  
노송(老松) /류천
유희나
2020-04-06 0-0 13
6060 시 문학  
일영 송사리 /김상묵
유희나
2020-04-06 0-0 13
6059 시 문학  
석문(石門) - 조지훈
크리스
2020-04-06 0-0 11
6058 시 문학  
서울 풍경 2 - 조병철
크리스
2020-04-06 0-0 9
    
1
2
3
4
5
6
7
8
9
10
>
>>
enFree
공지&이벤트 | 건의사항 | 이미지신고 | 작품건의 | 캐릭건의 | 게시판신청 | 클론신고 | 유저확인 | HELIX
Copyright CHUING Communication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uinghelp@gmail.com | 개인정보취급방침 | 게시물삭제요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