츄잉~ chuing~
츄잉 신고센터 | 패치노트
공지&이벤트 | 건의공간 | 로고신청N | HELIX
로그인유지
회원가입  |  분실찾기  |  회원가입규칙안내
키리토 SAO 베타시절 -上편-
악어농장 | L:15/A:167
LV35 | Exp.94% | 경험치획득안내[필독]
추천 0-0 | 조회 5,411 | 작성일 2012-11-28 12:22:58
[서브캐릭구경ON] [캐릭콜렉션구경ON] [N작품구경ON]
*서브/콜렉션 공개설정은 서브구매관리[클릭]에서 캐릭공개설정에서 결정할수 있습니다.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키리토 SAO 베타시절 -上편-


 

이글은 내용이 좀 길므로 총 3편으로 나눠서 씁니다

 

이내용은 [키리토 부활...재회]  의 바로 전의 내용입니다 

 

키리토가 유지오가 죽고 반신불수 상태일때

떠올린 과거회상 부분 입니다

 

웹연재 번역기본을 제가 직접 부분 다듬기를 했기에 다소 어색한부분이 있습니다

 

1, 발단

[-현실-] 

 

이글을 읽기전에 

키리토 친부모 사실과 그 영향

good.chuing.net/zboard/zboard.php 안읽으신 분은 먼저 읽어주세요 

(그래야 좀더 이해가 됨)

 

 

한사람이 나에게 향한, 매달리는 것 같은 시선이 마주쳤다.

 블레이저 코트 모습이 아니면 초등학생으로 밖에 안보이는 그 남학생은, 작년 1년간 꽤 사이좋게 지내고 있었다. 당시 , 같은 온라인 게임에 빠져 있었다.

 그리고, 그것은 문과계의 극한과 같은 두 명에게, 불량배들이 주목하는 것도 당연한 흐름이라고 말할 수 있었다.

지금, 그의 주위로 바보이야기에 흥미를 느끼고 있는 무리다. 심부름을 강요하는 것으로부터 처음엔,

쥬스나 빵을 사오게 하고, 이윽고 직접적으로 금전을 요구하기 시작하기에 이르러 결국 나는 행동을 취했다.

검도장으로부터 꺼낸 죽도로, 리더격 되는 녀석을 두들겨 팼던 것이다.

 그만 둔지 2년된 검도이지만, 생각하지 않는 곳에서 도움이 된 것이다. 양측의 부모가 학교에 불려와 상담하기 시작했지만,

내가 초소형 레코더로 녹화해 둔 공갈 신을 회의실의 대모니터로 재생해 주자 즉시 상황이 애매하게 결착이 됬다.

 그 후, 양키 무리는 잠시 얌전하게 하고 있던 것 같지만, 아무래도 질리지 않고 쫄따구라든가 공갈이라든가를 재개한 것 같다.

 걸음을 멈춰 얼굴을 향하자, 주저앉아 붐비는 한사람이 콧날에 주름을 대어 신음소리를 냈다.

「뭐야 키리가야, 뭘 보는거야」

 나는 어깨를 움츠려 대답했다.

「별로」

 

 그리고, 그대로 보행을 재개했다. 일찌기 친구였던 학생의 시선을 강하게 등에 느꼈지만, 이제는 두 번 다시 저런 귀찮은 일에 얽힐 생각은 없다.

금년이 되고 나서는 이야기도 하고 있지 않은 상대이고, 원래 무투파의 온라인 게임 폐인은 만담도 안 된다.

 흰 비닐 봉투를 하늘색의 백팩에 밀어넣어, 이너 헤드폰의 볼륨을 올려, 황혼에 물드는 세계를 밀어 헤쳐 걷는다.

여기측에서 누군가와 루틴이 아닌 회화를 한 뒤는, 이상한 괴리 감각이 밀어닥쳐 온다.

 빨리 접속하고 싶다. 세계에 연결되고 싶다.

  갑작스런 강한 초조감에, 주택가를 걷기만 한다.

 이윽고, 옛스러운 대 울타리에 둘러싸진 자택이, 설정 시야에 들어간 지형 오브젝트와 같이 전방으로 떠오른다.

 문을 빠져 나가, 자갈을 밟아 현관으로 향한다.

 날카롭게 공기를 자르는 소리와 말씨가 좋은 구령이 귀에 닿았다.

 뒤쪽의 넓은 잔디 뒤로, 죽도를 헛 스윙을 하는 녹색의 져지 모습의 여자 아이가 눈에 들어온다.

짧게 가지런히 자f른 머리카락, 흩날리는 땀, 훌륭하게 제어된 동작의 모든 것이 눈부시고, 무심코 걸음을 멈춘다.

 내가 계속 서 있자, 여자 아이는 곧바로 깨닫아, 헛 스윙을 멈추고 생긋 웃었다.

「어서와, 오빠!」

 환하고 명랑하하게 대답할수 있는 말에, 반사적으로 시선을 돌려 버린다.

 굉장한 격절감. 내가 멀리해 온 모든 것이, 박막 한 장에 저 편에 빛나 빛나고 있는 생각이 든다.

도대체 언제부터, 이런 감각이 태어나 버렸는가. 동시에 배우기 시작한 검도를, 나만 먼저 그만두어 버렸을 때일까.

그렇지 않으면--그 조금 전, 생전의 조부에게 많이 꾸중들었을 때인가.

 저것은 무엇이 원인이었던 것이던가.

 조부의 도장에 다니고 있던,  연상의 이웃 사내 아이에게, 인터넷에서 조사한 관절기를 사용해 이긴 탓이었구나…….

 순간의 생각에 붙잡힌 나를, 져지의 여자 아이는 큰 눈동자로 계속 가만히 응시하고 있다.

「……응」

 인사도 안 되는 단음을 돌려주어, 나는 곧 바로 걸음를 돌렸다. 현관으로 향하는 등에, 시선만이 남았다.

 

넓은 집안에는 아무도 없었다.

 부친은 해외에 부임중이고, 모친은 업무상, 나보다 불규칙한 생활을 보내고 있다. 그것에 불평은 전혀 없다. 오히려 고마울 정도다.

 넥타이를 뽑아 내면서 계단을 달려 올라가, 자기 방으로 뛰어든다. 크게 숨을 내쉬어, 가방을 내던진다.

 정말로 중학교 2학년 남자의 방인가, 라고 말하고 싶어질 정도의 살풍경하다.

심플이 극에 달한 데스크에는 자작의 PC와 EL모니터. 책장에는 프로그래밍이나 어플의 해설책. 그리고는 장과 베드 밖에 없다.

 그 베드의 위에 자리잡는 물건이, 이 방과 나의 생활을 지배하는 주요하다.

 요염한 암청색의 외장을 휘감는 헬멧형 헤드기어.

 그리고 하나 더, 가는 케이블로 접속하는 큐브형의 머신 본체에 놓인, 한 장의 광학 디스크.

 "너브기어"와 "소드 아트 온라인·β에디션".

 나는 제복을 축 가라앉히듯이 벗어 던져 편한 스웨터로 갈아입으며, 편의점에서 사 온 블록 영양식을 한 개 탐내도록 위에 담았다.

수이분을 잡아, 화장실을 끝마쳐 어떤 종류의 중독 환자와 같이 숨을 얕게 하면서 침대로 뛰어든다.

 너브기아를 착용, 안전 벨트를 잠궈, 전원을 넣는다. 희미한 드라이브 회전음. 팬의 배기음.

 차광 실드를 내려, 스탠바이 완료를 나타내는 beep음이 울리자, 오늘 하루에 낸 모든 소리 속에서, 가장 명확한 발음으로 접속 프로세스 개시 커맨드를 말한다.

 링크·스타트.

 

 

 

 

 

역시 키리토가 친부모사실 이후의 트라우마로 현실에서의 생활에 거리감을 두고 있다는걸 알수있습니다

 

일정 수 이상 추천이 되는 경우 베스트 게시물로 등록 ( 단 반대의 수가 많으면 안됨 ) [추천반대규칙/수정14.07.05]

0
0
게시판규칙 (성적인이미지포함/게시판과맞지않는글/과도한욕설 등등)에 어긋나는글들은 신고해주세요.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Klutz
감사히봅니다
2014-11-14 11:01:46
[추천0]
[1]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30일 이상 지난 게시물,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츄잉은 가입시 개인정보를 전혀 받지 않습니다.
  
즐겨찾기추가   [게시판운영원칙] | [숨덕모드 설정] |  게시판경험치 : 글 10 | 댓글 1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정보공지
소드 아트 온라인 프로그레시브 43화
Asunaismine♡
2018-03-02 0 0
정보공지
소드 아트 온라인 프로그레시브 42화
Asunaismine♡
2018-01-30 0 0
정보공지
소드 아트 온라인 프로그레시브 41화
Asunaismine♡
2017-12-01 0 0
정보공지
소드 아트 온라인 [설정글, 원작-외전 개요, 관련글] [6]
악어농장
2015-03-01 3 0
정보공지
소드 아트 온라인/액셀월드 등장 인물(츄잉디비) [7]
TYT
2014-12-23 0 0
정보공지 1개 더보기 ▼ [내공지설정: 로그인후설정가능]
19210 일반  
스테이 쿨 이대사 처음한번 나오고 이제 안나오네.. [2]
True상식조건
2019-03-26 0-0 65
19209 일반  
다음 화 제목 읽어주는거 [2]
812
2019-03-25 0-0 215
19208 일반  
재밌었다 그나저나 3쿨은?
덕후공방
2019-03-25 0-0 85
19207 일반  
4화까지만 해도 쉴드 칠 필요도 없이 [3]
체리
2019-03-24 0-0 286
19206 일반  
아니 이걸 뭐라 해야 하지 [1]
812
2019-03-24 0-0 269
19205 일반  
23화후기 [5]
자바커피
2019-03-24 0-0 351
19204 일반  
아직 앨리스가 매력 뽐낼 때가 아닌게 너무 아쉽다 ㅠㅠ
체리
2019-03-24 0-0 133
19203 일반  
ㅋㅋ ㅋ ㅋㅋ ㅋㅋㅋ ~♪ ㅎ2 ㅡ> =_=...-_-...(-.-)zZzZ~♪ [3]
피카밍츄
2019-03-24 1-0 231
19202 일반  
나쁜 의미로 원작에 충실했다고 생각되네요. [2]
나카노니노
2019-03-24 1-0 422
19201 일반  
이번화 재밌었다 [2]
힐리스
2019-03-24 0-0 408
19200 일반  
[소드 아트 온라인 앨리시제이션] 제23화 선행컷
악어농장
2019-03-22 0-0 604
19199 일반  
[굿스마일 컴퍼니] 넨도로이드 소드 아트 온라인 앨리시제이션 - 앨리스 신서시스 서티
악어농장
2019-03-22 0-0 287
19198 일반  
창세신 아스나!! [1]
자바커피
2019-03-20 0-0 520
19197 일반  
퀴넬라가 치유하는거 기다리고 있었던게 이유가 있었군요 [5]
체리
2019-03-18 0-0 469
19196 일반  
14권 이번 22화 소드골렘 부분을 읽어봤는데
체리
2019-03-18 0-0 299
19195 일반  
레키 작가님이 액셀월드 갖다버리셨나... [1]
루카워리어
2019-03-18 0-0 273
19194 일반  
라노벨 읽은지 오래돼서 그런데 [3]
체리
2019-03-18 0-0 227
19193 일반  
늦었지만 22화 감상 [6]
유잉
2019-03-18 0-0 671
19192 일반  
골렘 등장 [1]
힐리스
2019-03-17 0-0 311
19191 일반  
이번화 하이라이트.gif [1]
힐리스
2019-03-17 0-0 718
    
1 [2][3][4][5][6][7][8][9][10]..[740]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enFree
공지&이벤트 | 건의사항 | 로고신청 | 이미지신고 | 작품건의 | 캐릭건의 | 기타디비 | 게시판신청 | 클론신고 | 정지/패널티문의 | 유저확인 | HELIX
Copyright CHUING Communication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uinghelp@gmail.com | 개인정보취급방침 | 게시물삭제요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