츄잉~ chuing~
츄잉 신고센터 | 패치노트
공지&이벤트 | 건의공간 | 로고신청N | HELIX
로그인유지
회원가입  |  분실찾기  |  회원가입규칙안내
몽이백(夢李白) - 두보
이지금 | L:97/A:61
5,567/6,770
LV338 | Exp.82% | 경험치획득안내[필독]
추천 0-0 | 조회 60 | 작성일 2021-01-24 02:01:24
[서브캐릭구경ON] [캐릭컬렉션구경ON] [N작품구경OFF]
*서브/컬렉션 공개설정은 서브구매관리[클릭]에서 캐릭공개설정에서 결정할수 있습니다.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몽이백(夢李白) - 두보

死別已呑聲 (사별이탄성) 죽어 이별은 소리조차 나오지 않고

生別常惻惻 (생별상측측) 살아 이별은 슬프기 그지없어

江南장려地 (강남장려지) 강남 귀양지는 질병 많은 땅

逐客無消息 (축객무소식) 쫓겨 간 그대는 소식도 없어

故人入我夢 (고인입아몽) 오늘 밤 그대 문득 꿈에 보이니

明我長相憶 (명아장상억) 오래도록 서로 깊이 생각함을 알겠네

恐非平生魂 (공비평생혼) 평소의 혼 아닐까 두렵웁지만

路遠不可測 (노원불가측) 길이 너무 멀어 헤아리기 어려워

魂來楓林靑 (혼래풍림청) 그대 혼 올 때에 풍림은 푸렀으리만

魂返關塞黑 (혼반관새흑) 돌아갈 때 관문 요새 검어 보여라

君今在羅網 (군금재나망) 그대 지금 옥중에 갇혔으련만

何以有羽翼 (하이유우익) 어떻게 날개 얻어 예까지 왔나

落月滿屋梁 (낙월만옥량) 저무는 달빛 들보에 가득한데

猶疑見顔色 (유의견안색) 그대의 얼굴을 직접 대하는 듯

水深波浪闊 (수심파랑활) 가는 길 물은 깊고 파도 높으리

無使蛟龍得 (무사교룡득) 부디 조심하여 아무 탈 없기를...

 

浮雲終日行 (부운종일행) 뜬구름은 종일토록 흘러만 가고

遊子久不至 (유자구부지) 길 나선 그대는 오래도록 올 줄 몰라

三夜頻夢君 (삼야빈몽군) 요 사흘 밤 그대 자주 꿈에 보이니

情親見君意 (정친견군의) 정 깊은 그대 뜻을 내 알겠네

告歸常局促 (고귀상국촉) 꿈에서 돌아갈 땐 늘 몸을 움츠리며

苦道來不易 (고도래불이) 오는 길이 쉽지 않음 말함이 간곡하네

江湖多風波 (강호다풍파) 돌아가는 강호는 풍파 많은 길

舟접恐失墜 (주접공실추) 배와 노를 잃을까 걱정이라며

出門搔白首 (출문소백수) 문을 나설 때면 흰머리 긁적이며

苦負平生志 (고부평생지) 평생의 뜻 저버렸다 탄식을 하네

冠蓋滿京華 (관개만경화) 화려한 관 쓴 이들 서울에 가득한데

斯人獨憔췌 (사인독초췌) 어찌하여 이 사람만 홀로이 초췌한지

孰云網恢恢 (숙운망회회) 그물은 성글어도 빠뜨리지 않는다지만

將老身反累 (장로신반루) 늘그막에 도리어 재앙에 걸렸으니

千秋萬歲名 (천추만세명) 아무리 천추만세 이름을 남긴대도

寂寞身後事 (적막신후사) 몸이 죽은 후엔 적막 그지없는 것을

개추
|
추천
0
반대 0
신고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30일 이상 지난 게시물,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츄잉은 가입시 개인정보를 전혀 받지 않습니다.
즐겨찾기추가   [게시판운영원칙] | [숨덕모드 설정] |   게시판경험치 : 글 15 | 댓글 2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정보공지
[필독] 문학게시판 도배 안내 [4]
츄잉
2017-06-01 0 2506
정보공지
캐릭터 외국 이름 지을 때 참고용으로 좋은 사이트 [30]
쌍살벌
2012-11-27 5 6617
9357 시 문학  
그 날 - 이성복
크리스
2021-03-08 0-0 13
9356 시 문학  
귀촉도 - 서정주
크리스
2021-03-08 0-0 14
9355 시 문학  
귀천(歸天) - 천상병
크리스
2021-03-08 0-0 16
9354 시 문학  
매미의 노래 / 이서원
크츄
2021-03-07 0-0 14
9353 노하우 공유  
전봇대 또 전봇대 / 김성영
크츄
2021-03-07 0-0 12
9352 노하우 공유  
조약돌/ 박영식
크츄
2021-03-07 0-0 14
9351 시 문학  
군불을 지피며 2 - 장석남
크리스
2021-03-07 0-0 15
9350 시 문학  
군말 - 한용운
크리스
2021-03-07 0-0 12
9349 시 문학  
국화 옆에서 - 서정주
크리스
2021-03-07 0-0 12
9348 시 문학  
대영(對影) - 혜심
이지금
2021-03-07 0-0 23
9347 시 문학  
잡흥(雜興) - 최유청
이지금
2021-03-07 0-0 16
9346 시 문학  
증준상인(贈峻上人) - 김시습
이지금
2021-03-07 0-0 16
9345 시 문학  
파초 - 김동명
에리리
2021-03-07 0-0 22
9344 시 문학  
입추 - 김현구
에리리
2021-03-07 0-0 22
9343 시 문학  
우리가 물이 되어-강은교
에리리
2021-03-07 0-0 18
9342 시 문학  
산그늘 인화 /서벌
크츄
2021-03-06 0-0 14
9341 시 문학  
천내동 가을 / 박기섭
크츄
2021-03-06 0-0 12
9340 시 문학  
은결 / 염창권
크츄
2021-03-06 0-0 14
9339 시 문학  
국토서시(國土序詩) - 조태일
크리스
2021-03-06 0-0 28
9338 시 문학  
어부(漁父) - 백거이
이지금
2021-03-06 0-0 25
9337 시 문학  
태기조어(苔磯釣魚) - 김류
이지금
2021-03-06 0-0 23
9336 시 문학  
만영(漫詠) - 김창흡
이지금
2021-03-06 0-0 24
9335 시 문학  
국제열차는 타자기(打字機)처럼 - 김경린
크리스
2021-03-06 0-0 27
    
1
2
3
4
5
6
7
8
9
10
>
>>
enFree
공지&이벤트 | 건의사항 | 로고신청 | 이미지신고 | 작품건의 | 캐릭건의 | 기타디비 | 게시판신청 | 클론신고 | 정지/패널티문의 | HELIX
Copyright CHUING Communication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uinghelp@gmail.com | 개인정보취급방침 | 게시물삭제요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