츄잉~ chuing~
츄잉 신고센터 | 패치노트
공지&이벤트 | 건의공간 | 로고신청N | HELIX
로그인유지
회원가입  |  분실찾기  |  회원가입규칙안내
혐오스런 마츠코의 일생
건드림 | L:59/A:398
LV22 | Exp.22% | 경험치획득안내[필독]
추천 1-0 | 조회 104 | 작성일 2018-09-01 00:05:53
[서브캐릭구경ON] [캐릭콜렉션구경ON] [N작품구경OFF]
*서브/콜렉션 공개설정은 서브구매관리[클릭]에서 캐릭공개설정에서 결정할수 있습니다.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혐오스런 마츠코의 일생

들어가기 전에, 저는 영화를 보기전에 '혐오스런 마츠코'의 일생인가 / 혐오스런 '마츠코의 일생'인가 하는 쓸데없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그냥 한번 해본 말입니다.

 

 

캬 정말로 볼 생각도 안들게 만드는 포스터입니다. 제가 이걸 군대있을때 도서관에서 빌려다가 선임이랑 둘이 봤었는데 빌릴때도 그렇지만 보기 전까지만 해도 큰 기대를 하지 않았습니다. 그저 인트라넷 커뮤니티에서 추천하는 글을 읽고서 혹해서 본 영화였는데, 뚜껑을 열고보니 참 좋았습니다. 전에 올렸던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 그리고 '고백', '리틀 포레스트' 와 더불어서 군대에서 봤던 영화들 중 기억에 남는 영화이네요.

 

줄거리를 간단하게 설명하자면, 행복해지고 싶은 여자인 주인공 마츠코는 사랑받기를 원하는 사람입니다. 그래서 인생을 살아가면서 항상 누군가에게 사랑을 주면서 또한 받기를 원하는데 정말 보는내내 안타까울 정도로 마츠코가 사랑하는 상대가 계속해서 마츠코를 떠나갑니다. 그렇게 계속해서 사랑에 실패하는 마츠코는 언젠가 자신이 원하는 사랑을 주고받는 행복한 삶을 살 수 있을까요? (더 보기)

결말부분에 대해서 얘기해버리면 스포가 되니까 줄거리는 이정도만

 

스샷을 올리면서도 이미 본사람인데도 '이 영화 재밌는거 맞아?' 싶은 생각이 들게 만드는 스샷이네요.

 

저는 참 영화보고서 선임이랑 둘이 할 말을 잃고서 안타까움에 소리를 질렀는데, 뭐라 말할수 없는 착잡함과 씁쓸함이 남는 영화기는 했습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절대 이 영화가 잘못 만들었다는 느낌이 들지는 않았습니다. 보는 내내 주인공에 이입해서 시종일관 안타까워하고 또 아파하면서

한 사람의 인생이 어떻게 그리고 얼마나 망가질 수 있는지, 아무리 노력해도 실패만 거듭하는 인생을 보면서 느꼈습니다.

이 영화는 결국 비극이기 때문에 통쾌한 해피엔딩을 바라시는 분들에게는 결코 추천하지 않습니다.

일본 영화 특유의 뭐라 말 할수 없는 가슴의 먹먹함을 즐기시는 분이라면, 그리고 이 영화를 아직 보지 않았다면 즐길수 있지 않을까 싶네요.

 

 

 

그건 그렇고 이벤트 막차에 하나 더 써볼까 했던건데 31일이 지났네요.

 

일정 수 이상 추천이 되는 경우 베스트 게시물로 등록 ( 단 반대의 수가 많으면 안됨 ) [추천반대규칙/수정14.07.05]

1
0
게시판규칙 (성적인이미지포함/게시판과맞지않는글/과도한욕설 등등)에 어긋나는글들은 신고해주세요.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L:59/A:222]
흐림
이거 너무 마음아팠음 ㅠㅠㅠ 연출은 또 대조적으로 화려해서 더 비극적으로 느껴졌었네여.... 해피 웬즈데이 노래가 기억에 남음..
2018-09-02 16:04:29
[추천0]
[1]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츄잉은 가입시 개인정보를 전혀 받지 않습니다.
  
즐겨찾기추가   [게시판운영원칙] | [숨덕모드 설정] |  게시판경험치 : 글 10 | 댓글 1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262 잡담  
영화 "협상" 시사회평
야놀자
2018-09-11 0-0 65
261 잡담  
서치 vs 너의 결혼식 [3]
뷰리쁠
2018-09-11 0-0 84
260 잡담  
요즘 SF 볼거 없나 [4]
운용병1호
2018-09-10 0-0 73
259 리뷰  
뒤늦게 위플래쉬 봤는데... [3]
Saiyuu
2018-09-10 0-0 127
258 잡담  
노예 12년 감독, 스티브 맥퀸의 신작 "위도우즈" 초반 평
야놀자
2018-09-10 0-0 59
257 잡담  
퍼스트맨 imdb 점수가 넘 낮길래 왜그러나 했는데
야놀자
2018-09-10 0-0 41
256 잡담  
블룸하우스 신작 "할로윈" 초반평 [3]
야놀자
2018-09-10 0-0 85
255 잡담  
최근에 재밌게 본 미드들 [1]
김무제
2018-09-10 0-0 55
254 잡담  
서치 다음주 월요일까진 하겠지?? [1]
4만간달찢
2018-09-10 0-0 46
253 리뷰  
스포)역사를 조금 논해보자, 국제시장 [1]
몽규
2018-09-09 0-0 63
252 잡담  
8년에걸친신부 잼네.
꼬치터진다
2018-09-09 0-0 44
251 잡담  
미드 한니발은 시즌갈수록 재미없어지네
꿀떡951
2018-09-09 0-0 30
250 리뷰  
어제 ebs세계의 명화 보디가드 리뷰 [2]
★STAR★
2018-09-09 0-0 43
249 잡담  
일본영화 [6]
케브
2018-09-09 0-0 52
248 잡담  
티모시 샬라메, "뷰티풀 보이" 첫 시사 반응
야놀자
2018-09-09 0-0 26
247 잡담  
브래들리 쿠퍼, 레이디 가가 주연 영화 "스타 이즈 본" 메타크리틱 점수 [1]
야놀자
2018-09-09 0-0 42
246 잡담  
베니스 영화제에서 수상에 성공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야놀자
2018-09-09 0-0 35
245 잡담  
(스포)어제 본 영화 서치 후기 [3]
야놀자
2018-09-09 1-0 244
244 잡담  
인생영화 추천 ㄱ [3]
마코
2018-09-09 0-0 57
243 잡담  
넥플리스에서 리전 보는데 왜캐 꿀잼임? [8]
아다다
2018-09-08 0-0 82
242 잡담  
갑자기 생각난건데 님들 좀비버라는 영화 암? [1]
건드림
2018-09-08 0-0 34
241 잡담  
고어영화 추천좀 [1]
카타子리
2018-09-08 0-0 47
240 잡담  
서치 보고왔는 지리네
에에취
2018-09-08 0-0 30
239 잡담  
아카데미 인기상 부문 신설 연기 [2]
야놀자
2018-09-08 0-0 38
238 잡담  
업그레이드 보고 옴 [10]
낭만
2018-09-08 0-0 89
      
[이전 10개]  [1]..[41][42][43][44][45][46][47] 48 [49][50]..[58]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enFree
공지&이벤트 | 건의사항 | 로고신청 | 이미지신고 | 작품건의 | 캐릭건의 | 기타디비 | 게시판신청 | 클론신고 | 정지/패널티문의 | 유저확인 | HELIX
Copyright CHUING Communication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uinghelp@gmail.com | 개인정보취급방침 | 게시물삭제요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