츄잉~ chuing~
츄잉 신고센터 | 패치노트
공지&이벤트 | 건의공간 | 로고신청N | HELIX
로그인유지
회원가입  |  분실찾기  |  회원가입규칙안내
[단편] 음주
너클강동철 | L:0/A:0
LV25 | Exp.62% | 경험치획득안내[필독]
추천 3-0 | 조회 220 | 작성일 2019-08-22 20:43:12
[서브캐릭구경OFF] [캐릭콜렉션구경OFF] [N작품구경OFF]
*서브/콜렉션 공개설정은 서브구매관리[클릭]에서 캐릭공개설정에서 결정할수 있습니다.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단편] 음주

강원도 속초. 

 

"나가!"

 

콰앙!!

 

한 젊은 여인이 고성과 함께 문을 거칠게 닫았다. 그녀의 이름은 유리. 전직 루나의 에이스이자 김민규의 여자였다. 그녀가 왜 돌고래 초음파 같은 소리를 지른 걸까? 바로 그의 남자 김민규 때문이었다.

 

유리와 함께 살고 있는 민규. 그는 유리의 화를 돋구는 바람에 그만 집에서 쫓겨나고 말았다. 유리가 민규에게 들어올 생각하지 말라고 단단히 엄포를 놓고 집문을 닫아버린 것이었다.

 

그 덕에 민규는 졸지에 반노숙자 신세가 되었고 어찌할 도리가 없는 상황 앞에 그는 끙끙거렸다. 

 

"끄응..."

 

얼마 간의 시간이 흐른 후.

 

서울.

 

딱 봐도 후줄근 해보이는 동네. 그 동네의 한구석에는 낡은 포장마차가 위치해 있었다. 늦은 밤답게 포장마차 안에서는 술판이 벌어지고 있었고 사람들은 저마다 테이블에 자리 잡고 소주를 들이키고 있었다.

 

그 가운데에는 민규 역시 있었다. 그는 테이블 앞의 의자에 앉아 다른 사람과 다름없이 술잔을 기울이고 있었다. 그렇다고 그가 홀애비 마냥 혼술하고 있는 건 아니었다. 그의 술 친구는 바로 강혁이었다. 

 

민규의 앞에 앉아있는 혁. 혁 역시 민규를 따라 소주를 입 안에 집어넣고 있었다. 이게 어떻게 된 영문일까? 집에서 쫓겨난 민규는 딱히 갈 데도 없었고 동해 시절 생각도 나서 서울로 왔다. 서울에 오면, 한때 찬이와 다투었던 블러드레인이 생각난다나 뭐라나...

 

서울에 도착한 민규는 혼잣말 삼아 "피의 전쟁... 블러드레인... 크크큭...!" 이 지1랄했다. 사람들 다 지나다는데 길거리 한복판에서 쪽팔리지도 않나 보다. 

 

우리 스무아홉살 쳐먹은 철부지 김민규. 그는 그렇게 중2병 대사를 한 번 친 후 바로 혁에게 전화 걸었다. 올 거면 최소한 미리 연락이나 하던가. 불쑥 와서 전화질이라니 정말이지 비매너였다.

 

당연히 혁은 짜증을 부렸고 민규는 거듭 사과했다. 좀 진정이 된 혁은 다행히 민규를 버리지 않고 같이 술 마시기로 결정했고, 포장마차에서 만나기로 했다. 민규는 전화를 끊은 후 중얼거렸다.

 

"...아 이 씨1발새끼가... 가르쳐준 은혜도 모르고 승질을 내네."

 

민규는 내심 빡돌았지만 혁에게 진 데다 경찰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전화할 땐 분노조절을 한 것이었다. 물론 전화가 끊긴 후엔 이렇게 졸렬하기 짝이 없는 추태를 보였다. 

 

어쨌든 쳐맞기 싫으면 혁과의 약속은 지켜야 하니, 민규는 약속 장소로 향했다. 그렇게 하여 둘은 오랜만에 만났고 포장마차에서 술 한잔하고 있는 것이었다.

 

민규가 소주잔을 탁- 하고 내려놓더니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그의 얼굴에는 근심이 가득했다. 혁이 민규의 걱정을 눈치 채고 물어봤다.

 

"후우..."

 

"무슨 일 있습니까?"

 

민규가 어깨를 축 늘어뜨리고 대답했다. 목소리는 힘이 없었고 눈은 아래를 향해 있었다. 혁이 되물었고 민규가 고해성사하듯이 사정을 털어놨다.

 

"...집에서 쫓겨났다."

 

"예?"

 

"내가 사고를 치는 바람에 유리씨가 단단히 화 났거든. 당분간 집에 못 들어갈듯 싶다."

 

혁이 쫓겨난 이유를 물었고 민규가 말하길 망설이더니 이내 속사정을 말했다. 혁이 불판 위의 곱창을 집게로 뒤집으며 듣던 중 민규의 말을 듣고 멈칫했다. 혁의 시선이 고기에서 민규에게로 향했다.

 

"뭐 때문에 쫓겨났는데요?"

 

"..."

"내가 카지노에서... 돈을 좀 잃었어."

 

"예?"

 

사실 민규는 카지노에서 한탕 크게 벌겠다고 지1랄하다 돈을 까먹었다. 도박 실력은 1도 없으면서 돈에 눈이 멀어 벌인 짓이었다. 혁이한테 실리에 눈이 멀면 안 된다느니 헛소리하더니 정작 민규 자신은 전충(돈벌레)이 따로 없었다.

 

심지어 잃은 돈이 푼돈도 아니었다. 라인에서 빼돌린 돈이었던 것이다. 신동해파 시절 라인을 손에 넣었던 민규. 그는 혁, 일철 등 동료들 몰래 라인의 한 달 수익을 모조리 빼돌렸다. 그 후 치밀한 설계를 통해 일부러 루나를 두고 라인에 지원 갔고 덕분에 하루다에게 두 곳 모두 작살나고 말았다. 

 

이러한 전력 손실을 핑계 삼아 빤스런하고 싶었던 민규. 빨리 동료들을 꺼지게 만든 후 돈 갖고 튀고 싶었기에, 민규는 혁 앞에서 끝까지 함께하지 못해서 미안하다느니 진부한 말을 늘어놓았다. 동시에 없는 눈물 쥐어짜내기도 잊지 않았다.

 

결국 혁을 포함한 모두가 민규의 즙 짜기를 보고 이젠 신동해가 정말 끝났다고 생각했다. 모두를 완벽하게 속인 민규는 부하들이 모두 떠난 뒤 창 앞에 서서 킥킥거렸다. 이제 숨겨둔 돈만 챙겨서 외딴 곳으로 튀는 일만 남았다고 느꼈으리라.

 

그는 어차피 유리를 구할 마음도 없었다. 그딴 술집여자는 10만원만 주면 살 수 있는 년에 불과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애초에 아무리 낭만이니 뭐니해도 민규는 결국 조폭. 깡패 나부랑이가 위협을 무릎쓰고 자기 사람을 구할리 없었다.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 갑자기 혁이 들어온 것이다. 민규는 누구보다 당황했지만 애써 침착한 척하며 마음 정리 중이라고 둘러댔다. 그러나 혁이 예상 밖의 행동을 취했다. 총을 겨눈 것이다.

 

민규는 너무 겁 먹어서 어떻게 상황을 모면할까 머리를 굴렸다. 그는 형사님 형사님거리면서 어떻게든 혁의 비위를 맞춰 위기를 타개하려 했고

 

알랑방귀가 통하지 않자 혁에게 금과장이라고 부르며 감성팔이했고 결국 혁으로 하여금 총을 떨어트리게 만들었다. 민규는 속으로 사악한 미소를 짓고는 곧바로 혁과 싸움을 시작했다.

 

혁을 좇밥이라고 생각했기에 맞장으로는 이길 수 있을 줄 알았던 것이다. 허나 그의 바람과 달리 혁이 생각보다 너무 잘 싸웠고 민규는 흠씬 두들겨 맞고 말았다.

 

민규는 최후의 발악 삼아 혁에게 잘했다고 했다. 또 한 번 혁의 감성을 자극해 혁의 마음을 약하게 만든 것이다. 그러나 "독을 바른 북... 크크큭...!" 이 ㅈㄹ이나 하던 혁이 상대의 의뭉스런 속내를 알리가 없었다.

 

당연스럽게도 혁은 마무리 공격을 제대로 하지 못했고 민규는  체력을 조금 보존할 수 있었다. 뱀의 혀를 가진 민규. 그리고 혁은 그런 민규에게 완전히 넘어가버렸다. 결국 혁은 민규를 보내주었고 민규는 혁을 뒤로 하고 음흉한 미소를 지었다. 혁을 향한 비웃음이었다.

 

민규는 얼른 돈을 챙겼다. 무려 백억원의 거액이었다. 그렇다고 들고 바로 튈 수는 없었다. 혁의 눈치가 보였기 때문이었다. 혁이한테 유리 구한다고 워낙 입을 털어놨기 때문에 안 구하면 혁의 손에 목이 따일지도 모르는 일이었다. 

 

그래서 민규는 어거지로 다카하시에게 갔다. 민규는 뒤1질뻔 했지만 저우량이 도와주었고, 민규는 우량에게 버스를 탄 덕에 살았다. 그 후 우량이 가라고 하자 민규는 정말 1초의 망설임도 없이 바로 우량을 버리고 가버렸다. 

 

때문에 우량은 체포되었고 반면에 민규는 유리의 입술만 탐닉했지 우량에 관해선 나 몰라라 했다. 이후 강원도로 도피한 민규 커플. 민규가 기껏 백억을 들고 왔지만 그 돈은 카지노에서 공중분해되고 말았다.

 

만약 적은 액수였으면 유리가 불같이 화내지도 않았을 것이다. 그저 한숨 한 번 쉬고 말았을 것이다. 하지만 백억원이나 되는 돈이 순식간에 사라졌는데 성인군자가 아닌 이상 누가 화 안 나겠는가?

 

민규는 진심으로 자신을 죽이려는 눈빛을 보았고 결국 강제로 서울로 오고 말았다.

 

혁이 민규의 답 없는 행보를 듣고는 민규를 질책할듯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민규는 정신 못 차리고 허세 부렸다. 당연히 혁은 민규를 한심한 눈초리로 보았다.

 

"왜 그런 무모한 짓을 한 겁니까? 패가망신의 길이잖아요."

 

"사내가 쉽게 살 수만 있나? 때로는 승부수를 던지는 거지."

 

'병1신...'

 

두 남자는 대화를 계속하며 술자리를 이어갔고 어느덧 시간이 제법 흘러 밤이 깊어졌다. 슬슬 술자리를 파할 때가 되었고 민규가 의자에서 일어났다.

 

"잠깐 화장실 좀 다녀오마."

 

민규가 화장실로 가던 도중 주위를 살피더니 갑자기 냅다 달리기 시작했다. 그는 큰 소리로 웃기 시작했다. 배꼽이 찢어질듯이 폭소하는 모습은 흡사 악마와 같았다.

 

"크하하하-!! 술값은 강혁 네가 내야 할 거다! 으하하하-!!!"

 

민규는 치졸하기 짝이 없는 속내를 숨김없이 드러내며, 빤스런했다. 

 

 

 

 

 

 

 

 

 

 

 

 

참고로 민규의 대사 중 하나인 "사내가 쉽게 살 수만 있나? 때로는 승부수를 던지는 거지."는 일수가 최윤형에게 한 말임.

일정 수 이상 추천이 되는 경우 베스트 게시물로 등록 ( 단 반대의 수가 많으면 안됨 ) [추천반대규칙/수정14.07.05]

3
0
게시판규칙 (성적인이미지포함/게시판과맞지않는글/과도한욕설 등등)에 어긋나는글들은 신고해주세요.
    
  [숨덕모드 설정] 숨덕모드는 게시판 최상단에 위치해 있으며 언제든 설정할 수 있습니다.
독통과수석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개병맛이네
2019-08-23 00:55:46
[추천0]
[1]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츄잉은 가입시 개인정보를 전혀 받지 않습니다.
  
즐겨찾기추가   [게시판운영원칙] | [숨덕모드 설정] |  게시판경험치 : 글 10 | 댓글 1
인기글[더보기]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정보공지
통,독고 게시판 용어사전 [3]
Yohan
2019-04-04 2 0
정보공지
통 / 독고 / 블러드레인 캐릭터 얻는법 [4]
김진우
2018-07-18 3 0
정보공지
통, 독고 세계관 설정( 2019.02.12 2차수정) [9]
Yohan
2018-05-08 0 0
정보공지
독고/통/블러드레인 게시판입니다. [3]
츄잉
2017-06-20 0 0
15422 일반  
독2 강혁이 7이어야 독3성장이 납득가지않냐
햄쓰보터지
2019-09-17 0-0 16
15421 일반  
정우가 호구가 된 것 같음
너클강동철
2019-09-17 0-0 36
15420 일반  
김진우나 까오린기나 둘다 싸이코는 맞는데 [1]
까오린기
2019-09-16 0-0 67
15419 일반  
지금 까오린기 포스보면 [1]
까오린기
2019-09-16 0-0 77
15418 일반  
정말 강혁이 황일철한테 밀린것일까..? [20]
모두정리
2019-09-16 1-0 132
15417 일반  
이번주 예상 [2]
Snpxm12
2019-09-16 1-0 77
15416 일반  
아무리봐도 저우량 강혁전은 [2]
모두정리
2019-09-16 1-0 98
15415 일반  
팩트체크 : 권태수와 uc버클리 그리고 서울대 [5]
리즐리2
2019-09-16 1-1 119
15414 일반  
좆정우 각성 장면이 너무 날먹 같아서 주인공 보정 너무 심하다고 생각드는거지 [5]
한그리거
2019-09-16 2-0 108
15413 일반  
솔직히 독3에서 강혁이 어떻게 성장할지 감이 안오는군 [6]
재림의dkdk
2019-09-16 1-0 149
15412 일반  
강혁 김민규 [1]
Dtevejsns
2019-09-16 0-0 78
15411 일반  
독고3 강혁 송재웅 [5]
Dtevejsns
2019-09-16 0-0 124
15410 일반  
근데 일수 설희한테 들러붙는건 사심도 분명있지? [2]
재림의dkdk
2019-09-16 1-0 91
15409 일반  
블러드레인 강혁 [6]
모두정리
2019-09-16 0-0 169
15408 일반  
박웅철 in 통독블 [3]
대부님
2019-09-16 0-0 117
15407 일반  
권태수 왜 미국 보낸건지... [9]
까먹지말자
2019-09-16 0-0 230
15406 일반  
독 3 혁 예상 능력치 74 76 81 [2]
까먹지말자
2019-09-16 0-0 157
15405 일반  
까오린기는 확실히 열광할만함 [2]
루세로
2019-09-15 0-0 228
15404 일반  
다음 화는 삼합회의 회식이라고 하네요 ~ [1]
Genos
2019-09-15 0-0 139
15403 일반  
간만에 빅매치네.. [2]
49e614
2019-09-15 2-1 165
15402 일반  
독3강혁은 8등급이 맞지 [19]
모두정리
2019-09-15 1-0 254
    
1 [2][3][4][5][6][7][8][9][10]..[618]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enFree
공지&이벤트 | 건의사항 | 로고신청 | 이미지신고 | 작품건의 | 캐릭건의 | 기타디비 | 게시판신청 | 클론신고 | 정지/패널티문의 | 유저확인 | HELIX
Copyright CHUING Communication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uinghelp@gmail.com | 개인정보취급방침 | 게시물삭제요청